제목 없음

 
[공지]운영자가 원치 않는 광고를 무분별하게 게시하는 행위는 정보통신망법에 의거하여 불법스팸으로 규제받을 수 있습니다.
누구든지 영리목적의 광고성 정보를 본 서명하기 게시판에 게시할 수 없으며
이를 위반할 경우 게시자의 동의 없이 정보가 삭제됨은 물론,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음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고지일 : 2007년 10월 4일 오후 4시 43분)


로그인 회원가입
  억울해요 사람들이 믿어주지 않아요  
uoz 2015-01-16 22:05:32
937
51
말도 안 되는데 실제로 내가 겪었던 사건을 인터넷 게시판에 올렸어요
두서없이 그냥 즉흥적으로 짧게 쓰고 그랬는데 사람들이 믿지를 않네요
저 역시 그래요 . 지금도 제가 겪은 일이 이해도 안 되고 믿어지지 않아요
몸 이 아프지만 않으면  저랑은 정말 상관없는 일인 것처럼 생각돼요

현재 형사 고소 중이라 힘들어요  . 상당히 많이 괜찮다가도 몸이 아프면서 무력해져요 .너무 피곤해지고 . . 머리도 아프고 몸도 아프고 .몸이 아프니 정신력이 너무 바닥이 돼요 . 나는 그렇게도 심신이 만신창이인데 이 일들을 그만둘 수는 없고 .    

형사가 대질신문 때  강간이라는 객관적인 증거가 있냐고 물었어요 .
그 강간범죄인이 "처음이라서 그래" 그렇게 말했다고 . 병원 검사 영수증 기타등등 . .
딱히 객관적인 증거는 없는 거였어요.
" 내가 증거라고 !! " 그 말을 못한 게 많이 안타까워요 .

내가 증거입니다. 내가 객관적 증거입니다.
성범죄 연계한 병원 의사가 항우울,항불안 약물을 권했는데 거부하니까 치료?를 관뒀어요.
저는 많은 심리검사도 하고 싶고 머리가 너무 아팠기에 mri도 찍어보고 싶었어요
  괜찮다가도 강간 관련 생각했을 때는 몸이 아팠어요 .사건 당시에 여러모로 충격이 컸었어요
나는 많이 괜찮아졌다고 생각했는데 일시적으로 몸이 아픈 게 분명히 정신적인 이유때문이라고 생각했어요
상담을 받고 싶었는데 약물만 권하셨어요 .

나는 강간 당시 성관계가 처음이라 엄청난 고통 을 계속해서 겪어야 했어요 .
정말 너무 아파서 정신을 차릴 수가 없고 알 수가 없고 뭘 어떻게 할 수가 없었어요
당시에도 몰랐지만 , 지금도 어떤 부분은 기억이 아예 없어요 .
정확한 건 너무 아팠고 , 내가 그때마다 크게 비명을 질렀다는 거 .
정말 너무 아파서 무슨 일이 벌어진 건지 , 뭔지 당시에 몰랐어요 .
몇 개월 후에야 당시 어떠했는지 어떻게 된 건지 내가 겪은 일을 알 수 있었어요

내가 압박돼서 얼마나 무력한 상태였는지, 얼마나 고통이었는지 얼만큼의 비명이었는지
경찰도 상담사도 말해도 조금도 공감하지 않아요

엄마는 단번에 바로 어느 정도 이해했지만 , 역시나 내가 당시에 겪은 고통을 누구도 알 수 없어요 . 그때 당시 고통을 정확하게 표현을 못하겠어요 . 어떠하면 그렇게 아픈 건지 설명이 어려워요  
  '리턴'이라는 한국영화를 봤었는데 또 보려고 합니다.

저는 강간 당시 정말 너무   , 너무 아파서 고통이 심해서    정신을 차릴 수가 없었어요
생각이라는 걸 할 수가 없고 ,이게 어떤 상황인 건지 알 수가 없고 너무 아파서 뭘 어떻게 할 수가 없었어요 .말하고 몸을 피해보았지만 그 강간범죄인이 행위를 계속했어요
계속해서 고통 을 겪어야했어요 .

저는 앞으로 어느 때에 불쑥 나타날 후유증이 너무 무서워요 .
괜찮다가도 어떤 특정한 경우에 일시적으로 몸이 아파요 . 몸이 많이 아파요 .
그러한 게 자꾸 반복되니까 걱정되고 무섭습니다.

앞으로도 계속 이러면 어떻게 하나.

내가 지금 정상인 상태는 분명히 아니에요 .
어느 때에 감정이 극에 달하고 몸이 아프고 뭘 어떻게   내 의지대로 할 수가 없어요

강간죄 고소도 안 하면 후에 심각한 정신병이 와서 내가 죽든, 누가 죽든 그 점이 걱정돼서
적극적으로 강간죄 고소를 하고 대질신문을 했습니다.

나를 강간한 그 강간범죄인은 내가 신뢰하던 사람이었어요
내가 고통에 비명지르는데도 그 강간범죄인은 행위를 멈추거나 주춤하거나 어떤 반응도 없이 그 행위만을 계속했어요

그 강간범죄인이 나를 쓰레기로 대했다고 고소장에 썼습니다.
여경찰이 의아해하며 더 심한 경우가 많다고 얘기했어요

나는 그 강간범죄인이 그 행위를 할 때마다 칼?로 찌르고 생살을 후벼파는 고통을 느껴야했어요
너무 아픕니다.
정말 너무 아파요

  당연히 모르겠죠 .직접 겪어보지 않았으니까 .

지금은 강간범죄인 처벌 ??? 그거 경찰 검사, 판사 마음대로 하라고 그러세요 .

그냥 몸만 안 아프면 좋겠어요 .
정신적인 충격은 내가 의식적으로는 다 감당할 테니까 .제발 몸만 안 아프면 좋겠어요
나는 괜찮아졌는데 왜 몸이 아픈 건지 이유를 모르겠어요 .
  강간 당시와 관련하거나 연상될 때 왜 몸이 아픈 건지 그 이유만 알면 좋겠어요
대체 왜 그렇게 몸이 아픈 건지 누가 말해주면 좋겠어요




 
이   름
암   호
· d41d8cd98f

* 빨간 글자 입력
 


공지사항  3월 26일, "2008 작은 말하기"를 시작합니다.    상담소 08.03.20 189 895
공지사항  '작은 말하기'란...    상담소 08.03.20 112 785
공지사항  게시물 삭제 조치에 대하여    상담소 07.08.26 338 1853
공지사항  이야기를 올린 모든 분들께    상담소 05.11.13 776 3101
공지사항  가만 안둔다!! 사이버 가해자들!!    말하기대회 05.10.21 653 3012
공지사항  글을 쓰기 위해서는요    상담소 05.10.21 711 2811
공지사항  내가 글을 올리면?    상담소 05.10.21 716 2816
공지사항  온라인 말하기 대회가 진행중입니다    말하기대회 05.10.21 787 2830
194 또다른이야기    해맑게 웃고싶다      나 15.07.30 35 730
193 내경험말하기    39세 키작고 눈작은 강간범 유씨를 죽여야겠습니다      울산지검 15.07.01 35 1280
192 가해자혼내주기    성폭력 후유증 8년차      전선미 15.06.27 59 1613
191      용서를 빌고 또빌고 그리고 그들의 위로받기를      작은하늘 15.03.22 40 739
세상사람들의편견    억울해요 사람들이 믿어주지 않아요      uoz 15.01.16 51 937
189 치유의편지쓰기    나는 강간 당해도 되는 사람이 아니야 !!!!!      유옥진 14.12.25 47 778
188 가해자나쁜짓고발하기    거짓을 말하니 제꾀에 걸림      유옥진 14.12.25 61 550
187 내경험말하기    압박되어 제압되었고, 고통에 비명을 지를 뿐입니다.      유옥진 14.12.25 69 622
186 가해자혼내주기    강간범은 눈도 멀고, 두 손도 없고, 두 다리도 없습니다.  [1]    유옥진 14.12.25 44 549
185 가해자나쁜짓고발하기    상담자에게 당한 2,3차 여러 피해      사과 13.07.02 69 1551
184 내경험말하기    상처치유 절대 안되요  [1]    aldk 13.05.18 75 787
183 또다른이야기    스스로 해온 치유, 분노 그리고 복수. 새로 걸어가는 길.. 도와주실래요?  [1]    서아 13.02.27 83 856
182 치유의편지쓰기    민애가 민애에게, 안녕하세요?      김민애 12.09.29 95 807
181 내경험말하기    남자의 경우인데 기록해도 되는가요?  [1]    HeartBreak 12.09.28 100 838
180 또다른이야기    치유의 과정을 시작하려 합니다.  [1]    새싹 12.09.06 80 702
179 치유의편지쓰기    이제는 자유롭게 풀어주자.      치유 12.07.07 80 682
178      성폭력 그 후 악몽같은 시간들.. 너무 힘듭니다 도와주세요..  [4]    escape* 12.01.28 68 826

123456789


Copyright 1999-2017 Zeroboard